TwitterGoogle+우리를 따라Twitter
  •   

델 테크놀로지스, 본격 디지털 시대에 대한 전세계 기업들의 준비 현황과 향후 과제를 살펴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인덱스’ 발표

응답자 78%, 디지털 스타트업이 기존 비즈니스에 현재 또는 미래 위협 요소로 인지

응답자 48%, 3년 후 본인이 속한 산업군의 변화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답변

응답자 소속 기업 중 5%만이 ‘디지털 리더’로 분류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 회장 겸 CEO 마이클 델)가 글로벌 시장 조사 전문 기관 밴슨 본(Vanson Bourne)과 함께 디지털 시대 변화에 대응하는 기업들에 대해 분석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인덱스(Digital Transformation Index)’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전세계 16개국 12개 업종에 걸친 중견 및 대기업 소속 4,000명 비즈니스 리더들의 응답을 기반으로 작성 되었다.

Dell Dell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의 도래에 따라 혁신적인 기업들이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현재, 기존 비즈니스가 겪을 향후 변화에 대한 보고서를 통해 드러난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응답자 78%는 디지털 스타트업의 등장으로 위기를 느낌 ▲응답자 52%는 최근 3년 간 디지털 기술과 사물인터넷(Internet of Everything)으로 인해 이미 파괴적인(disruptive) 변화를 겪어 왔음 ▲응답자 48%는 3년 후 그들이 속한 산업군의 변화를 예측하기 어려움 ▲응답자 45%는 3~5년 후 변화된 시대에 그들의 현재 비즈니스가 도태될 것을 걱정한다고 답했다.

이처럼, 기업들 사이에서 디지털 시대에 대한 인식이 크게 자리잡고 있는 반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아직까지 단편적이거나 극히 일부에만 적용되고 있는 단계인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 대상 기업 중 3분의 1 정도만이 디지털 비즈니스의 요건[1]을 제대로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 됐으며, 73%의 기업들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조직 전반에 걸쳐 더 확산될 여지가 있는 상태라고 답했다. 또한 응답자 중 약 60%는 믿을 수 있는 보안 시스템, 24시간 이용 가능한 정보 및 서비스와 같은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으며, 64%는 항상 연결된 상태로 실시간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는 못하고 있음을 인정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인덱스’는 응답자의 그들이 속한 기업들의 디지털화가 어느 정도 진행되었는지에 대한 판단을 바탕으로 해당 기업들을 다음과 같은 5가지 단계로 정리했다. ▲비즈니스 중심에서부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잘 이루어지고 있는 기업은 디지털 리더(5%) ▲디지털화에 대한 탄탄한 계획, 투자 및 혁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은 디지털 어댑터(14%)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및 미래에 대한 계획과 투자에 대해 조심스럽고 점진적인 방향으로 접근하고 있는 기업은 디지털 평가자(34%) ▲디지털에 대한 투자가 미흡하며, 미래 계획을 세우려고 준비하는 단계의 기업은 디지털 팔로워(32%) ▲디지털에 대한 계획이 전혀 없으며 투자 및 실행성이 제한적인 기업은 디지털 지체자(15%)로 분류 된다. 해당 지표에 따르면 디지털 리더로 분류 되는 기업은 5%에 불과하며, 절반 이상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흐름에서 뒤쳐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하기 위한 향후 방안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73%는 중앙집중적인 기술 전략을 우선순위로 진행 ▲66%는 IT 인프라스트럭처와 디지털 리더십에 대한 투자를 계획 ▲72%는 소프트웨어 개발 능력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3년간 가장 중요한 IT 투자 분야에 대해서는 ▲컨버지드 인프라스트럭처 ▲플래시(flash)와 같은 초고성능 기술 ▲데이터 레이크(Data Lakes)와 같은 빅데이터 분석 및 처리 기술 ▲사물인터넷 기술을 꼽았다.

제레미 버튼(Jeremy Burton) 델 테크놀로지스 최고마케팅책임자(Chief Marketing Officer)는 “4차 산업혁명은 이전의 산업혁명과 마찬가지로 기존 비즈니스에 거대한 변화를 초래하고 있으며, 기업이 이러한 변화에 빠르게 대처하지 않으면 시장에서 도태될 수 있다”며, “델 테크놀로지스는 디지털 시대의 본격화를 맞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미래 기업의 성공을 위한 필수 조건으로 보고, 기업들이 향후 1,000배 이상 늘어날 사용자와 데이터를 관리할 인프라스트럭처의 변화를 이끌 새로운 디지털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든든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 말했다.

# # #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 소개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는 기업·기관들의 디지털 미래 구축, IT환경 혁신 및 가장 중요한 자산인 정보 보호를 위해 필수적인 인프라스트럭처를 제공하는 독보적인 기업이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포춘(Fortune) 500대 기업의 98%부터 개인 소비자에 이르기까지, 전세계 180개국에 걸쳐 다양한 규모의 고객을 대상으로 엔드 디바이스에서 클라우드 환경용 솔루션을 아우르는 폭 넓고 혁신적인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

미디어 문의처

시너지 힐앤놀튼 (델(Dell) 코리아 홍보대행사)

연미란 국장 | 02-2287-0942 / 010-8824-8399 / miran.yeon@hkstrategies.com

이혜림 차장 | 02-2287-0939 / 010-2275-3676 / lauren.lee@hkstrategies.com

조원기 사원 | 02-2287-0946 / 010-8585-5758 / andrew.cho@hkstrategies.com

[1] 민첩하게 혁신을 이뤄내는 것, 새로운 기회를 예측하는 것, 투명성과 신뢰를 보여주는 것, 독특한 개인 맞춤형 경험을 제공하는 것, 실시간으로 연결되어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것 (source: Vanson Bourne, 2015)